서브 비주얼

청아병원은 가족같은 병원, 환자를 우선하는 병원을 지향합니다.

건강정보

[건강칼럼] 요추간판 탈출증


     청아병원 신경외과 이승윤 병원장​

신경외과는 흔히 뇌수술을 주로 하는 의학의 한 분야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신경외과 외래를 방문하는 환자들 중 절반 이상은 척추부위 특히 요추부의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다. 우리들 주변에서 요통으로 고생하고 있는 사람을 많이 볼 수 있으며 요통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나 치료없이 자신의 판단에 따라 또는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치료를 미루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일시적인 요통의 경우 약물 및 물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로 호전을 볼 수 있으나 요추부의 구조적 변화를 초래하는 경우는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해야만 심각한 합병증을 예방하고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요통을 초래하는 병으로 특히 일반인에게 낯설지 않은 '허리디스크' 라고 하는 병이 있다. 정확한 병명은 '요추간판 탈출증'으로 신문지상이나 잡지 등에서 이 병에 대한 기사는 사흘이 멀다하고 반복되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외래에서 환자들과 대화를 하다보면 정확한 지식이 없는 사람이 대부분이고, 전문가의 조언보다는 스스로 판단하여 필요한 경우에만 선택적으로 치료를 받거나, 소문을 쫓아서 치료 받는 경우를 많이 볼 수가 있다. 장기간의 통증으로 고생하였으나 하루 이틀만에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고 치료를 불신하거나 이 병원 저 병원을 옮겨다니다 점점 악화되는 안타까운 경우도 있다.

환자들이 자신의 질병을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자기의 병을 치료하고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의미에서 재삼 "요추간판 탈출증"에 대해 간단히 소개하고자 한다.

요추간판 탈출증

추간판은 상하 척추의 추체를 연결하는 조직으로 척추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하고 각 방향으로의 척추운동을 가능하게 할 뿐 아니라 과다한 운동을 제한시키는 역할을 하는 구조물이다. 추간판은 중심부에 반고체성으로 이루어진 수핵과 이를 둘러 싸고있는 섬유륜 및 이들을 상하 척추체에 연결하는 연골성 종판으로 구성되어 있다. 수핵은 점차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수분이 감소하여 퇴행성 변화를 일으키게 되면 수핵의 탄력성이 상실되어 굳어지고 섬유륜은 부분적으로 갈라지면서 약해져 상부로부터 가해지는 하중을 흡수 전달하는 저항력이 떨어진다.

특히 허리를 구부린채 몸을 회전하면서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리거나 좋지 않은 자세를 오래 지속하면 추간판에 과다한 하중이 가해져 굳어진 수핵이 약해진 섬유륜을 밀고 돌출 되거나 섬유륜을 뚫고 수핵의 일부가 밖으로 빠져 나오는 것을 '척추간판 탈출증'이라 한다.

척추간판 탈출증은 척추 전반에 걸쳐 발생할 수 있으나 요추부가 체중부하를 많이 받을 뿐 아니라 많은 운동을 담당하고 있어 퇴행성 변화가 쉽게 일어나는 곳으로 요추부에서 가장 흔히 발생한다. 요추부에서는 제4,5요추간의 제5요추, 1천추간에 90% 이상이 발생한다고 알려져있다. 발생 연령은 왕성한 활동을 하는 30대에서 50대 사이에 많이 발생하나 최근에는 10대와 20대에서도 발생빈도가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증상

증상을 일으키는 원인들로는 어떠한 원인도 없었던 경우가 대략 60%이고,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리는 행위 즉 무리한 허리운동 또는 외상 등이 약40%였다고 보고되고 있다.

임상적으로 증상은 탈출된 수핵이 신경근 또는 경막낭을 압박하거나 견인하여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가장 보편적인 증상은 요통가 하지로 방산하는 동통으로 환자들은 이런 방산통을 '당긴다'또는 '저린다' 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급성형에는 처음부터 하지방사통이 발생할수도 있지만 대게 하부요통만 호소하다가 점차로 하지 방사통을 호소하게 된다. 급성기에는 심한 근경직으로 모든 동작에 운동제한이 있으며, 환부를 누르면 국소동통을 호소한다.

수핵의 탈출로 침범된 신경근이 지배하는 근육의 근력이 약해지거나 신경근 지배영역의 감각저하가 나타나기도 한다. 심한 경우 배뇨 및 배변에 장해를 보이고 보행에 지장을 받게 된다.

진단

요추간판 탈출증의 진단은 환자의 증상, 신경학적인 검사, 방사선학적인 소견 등을 종합해서 하게 되나 임상적으로는 환자의 증상을 가장 중요시 하게 된다. 많이 사용되는 방사선학적인 검사로는 요추 단순 X-선 검사, 요추 척추강 조영술, 척추간판 조영술, 요추 CT, 요추 MRI, 근전도 검사, 적외선 체열검사 등이 있다.

치료

요추간판 탈출증의 치료는 보존적인 요법과 수술적인 요법으로 나눌 수 있으며 치료방법의 선택에는 여러가지 조건을 고려해야 한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기본적으로 보존적 요법을 실시하며 많은 예에서 완전한 증세의 소실을 볼 수 있다.

> 보존적 요법 

- 침상안정 : 추간판에 가해지는 중력을 증세가 소실될 때까지 약 4~6주 동안 철저한 침상안정을 취해주며 진통제,소염제,근육이완제 등을 투여한다.

- 물리치료 : 11~2회 정도 국소에 온열치료, 맛사지, 투열요법, 초음파요법, 골반견인술 등을 시행한다.

- 요근부 운동 : 요추부를 지탱하는 근력을 강화시켜준다.

> 수술적 요법 

- 수술은 중심성 대량 추간판탈출로 인한 배뇨장애가 동반될 경우, 6~12주간의 보존요법으로 치료효과가 없을 경우, 하지근육의 운동 약화나 족하수등의 신경마비가 있는 경우, 장기적인 보존 요법을 실시 할 수 없는 경우에 시행한다.

- 요추후궁 절제술 및 추간판 제거술 : 가장 많이 사용되고, 가장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으나, 환자의 고통이 크고 입원기간이 길다는 단점이 있다.

- 화학적 수핵 용해술 : '카이모 파파인'이라는 약제를 주입하여 추간판 핵을 용해시키는 방법으로, 젊은사람, 파열되지 않은 단순 추간판탈출증에 주로 사용한다.

- 경피적 수핵제거술 : '뉴클레톰'이라는 기구를 경피적으로 삽입하여 수핵을 흡인하는 방법으로 수핵을 완전히 제거하지 못하는 것과 탈출되어 떨어져 나간 수핵은 제거할 수 없는 단점이 있다.

- 내시경적 수핵제거술 : 내시경을 추간판에 넣어 수핵을 제거하는 방법으로 떨어져 나간 수핵이나 신경근과 유착된 경우는 제거할 수 없다.

수술은 시술자에 따라서 선호하는 수술방법이 있을 수 있다. 대체로 침습적 수술의 경우, 광범위한 수핵제거의 장점이 있으나 입원기간이 길고 일상생활로의 복귀에 장시간이 필요한 단점이 있으며, 비침습적 수술의 경우 치료기간은 짧은 반면 적응증이 제한되어 있으며 비용이 많이 드는 단점이 있다.

그러므로 요추간판 탈출증의 치료는 환자의 증상, 추간판 탈출의 정도, 환자의 연령, 환자의 직업, 경제적 여건 등을 충분히 고려하여 전문가와 상의하여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생각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 [건강칼럼] 골다공증의 모든 것 경영지원부 07-10 2,067
36 단일공 복강경 수술(맹장염, 담석증, 탈장, 소화기질환 치료) 경영지원부 06-12 2,161
35 척추 클리닉(신경외과) 경영지원부 06-11 2,188
34 빠르고 통증이 적은, PPH 치질 수술 경영지원부 06-05 2,533
33 소아 중이염 치료 경영지원부 06-04 1,439
32 [건강칼럼] 기관지 천식 환자의 환경요법 경영지원부 06-03 1,469
31 [건강칼럼] 치질(치핵) 수술 경영지원부 06-03 1,968
30 [건강칼럼] 대상포진 경영지원부 06-01 1,542
29 [건강칼럼] 대사증후군과 성인병 관리 경영지원부 05-30 1,400
28 [건강칼럼] 치매 경영지원부 05-29 1,416
27 [건강칼럼] 골다공증에 관하여 경영지원부 05-28 1,367
26 뇌졸중은 어떤 병인가요? 경영지원부 05-28 1,400
25 허리통증 신경치료-경막외 신경차단술 경영지원부 05-27 1,882
24 [건강칼럼] 요통과 운동 경영지원부 05-27 1,551
23 [건강칼럼] 요추간판 탈출증 경영지원부 05-26 1,882
22 [건강칼럼] 천식 치료 경영지원부 05-21 1,581
21 [건강칼럼] B형 간염, 너는 누구냐? 경영지원부 05-20 1,559
20 뇌졸중 일으키는 경동맥협착증, 경동맥 초음파로 예방 경영지원부 05-20 1,875
19 [건강칼럼] 파킨슨병이란 경영지원부 05-18 1,658
18 청아병원 외과, 하지정맥류 치료 경영지원부 05-13 1,730